오늘은 아침부터 이론교육없이 제한수역과 오후 개방수역..
제한수역에서의 BCD벗기 및 입기.. 힘이 딸려서.. 영...마지막에 하는게 아닌데..
오후 점심은 어제와 같은 볶음밥 ?
점심먹구 개방수역을 위한 장비 준비 및 첫 바닷물..
장비매고.. 비치에서부터 100메타 지점까지 가는거 무지 힘들다.
특히 백사장 걸어갈때..
돌아올떄는 힘이 더 빠져 더 힘들어.
첫번째 다이빙이 끝나고 약간 쉬는 동안 커피 한잔을 마시고
다시 공기통바꿔서.. 2차 다이빙
이번엔 장비가 몸이 딱 안붙어서 갈떄부터 몸이 꼬인다.
더군다나 가면서 지친다이버끌기 25미터 하고 들어가.. 더욱..
입으로는 짠물 들어오구..
첫번쨰 그나마 잘되었는데 두번쨰 다이빙시에는 하강이 안되네.
겨우겨우 모든 미션 다 끝내고 나오는데..
걸어나오기 무지 힘들다.
다들 이래서 비치다이빙보다 보트다이빙을 좋아하나바..

저녁은 혼자나와 닭고기볶음과돼지고기 시켰다가 맵고
돼지고기에서 이상한 냄새나구.. 이건 돼지고기 맛이라기 보다는
순대 간씹는 맛이 나는지..
다신 거기서 안먹어.. 그나마 가격은 물한병하고 다 합쳐서 100바트
나오는 길에 마트 들려서 소시지빵하나, 과자하나 사왔는데
과자는 해태써있었는데.. 맛은 영 아니다. OEM인가 ?
이떄 물한병값과 기타 합쳐서 203바트
50바트와 20바트 지폐와 그리고 5바트, 1바트 동전생기다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