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는 결정되었고 여행사들을 확인하기 시작했다. 모두투어, 하나투어, SK투어비스, OK투어
많은 사이트를 봤는데 대부분 사이판으로는 4박5일이 전부였다.

엄밀히 말하면 3박5일인데.. 가는 비행기편이 저녁 8시에 출발하기 떄문에 하루 지나고 돌아오는 비행기도 현지에서 새벽 2시출발..
인천공항에 6시에 도착한다.. ( 이것도 하루로 친다.. )

결국 현지에 있는것은 3일뿐인 여행이 되버리는 것인데..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지만 여러 여행사에 문의한 결과 이것은 여행사의 의도가 아닌 항공사의 의도였다.
사이판은 국내에서 아시아나가 유일하다.
( 대한항공은 괌으로 가는 유일한 국적항공기.. )

그런데.. 항공사에서 출발과 리턴하는 시간을 만들어 두고 티켓을 싸게 팔기 때문에 여행사도 어쩔수 없이 그렇게 되어 있을 뿐이다.

선택 편명 출발(현지시각) 도착(현지시각) 잔여좌석 기종
OZ 605 11-01 (목) 09:00 11-01 (목) 14:30 트래블클래스 0석 321
OZ 603 11-01 (목) 20:10 11-02 (금) 01:30 트래블클래스 9석 777
사이판 → 서울(인천) | 비행시간 : 4:30시간 | 누적 마일 : 1938마일
표시는 공동운항을 의미합니다. 편명을 클릭하시면 공동운항 항공사의 세부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선택 편명 출발(현지시각) 도착(현지시각) 잔여좌석 기종
OZ 604 11-06 (화) 02:40 11-06 (화) 06:30 트래블클래스 9석 777
OZ 606 11-06 (화) 15:30 11-06 (화) 19:00 트래블클래스 9석 321

물론 위 내용대로 오전에 출발하는 비행기가 있지만 해당 비행기를 탈려면 4박5일이 아닌 3박4일 의 일정이 되어 버린다.

결곡 이래저래 확인을 했지만 현지에서 3일 이상 있을 수 있는 방법은 하루연장뿐이었다.
호텔숙박비 + 리턴항공 변경료를 내고 말이다.
Posted by 솔라리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